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동경 길의 두 부친-1

졸업 때가 가까워 올수록 교육구국의 꿈은 이제 하나의 신념이요, 목표로 변해가고 있었다.
일생을 교육에 바치겠다는 꿈은 시대적인 당연한 요청이기도 했고 仁村의 선각자적인 깨우침 때문이기도 했지만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은 <와세다>대학총장 <오오꾸마>의 감화도 있었다. 仁村은 후일 <오오꾸마>총장에 대해서 이렇게 회상하고 있다.


정직하게 말하여 나는 <오오꾸마>총장의 사상이나 그의 학설에는 그렇게 공명을 느꼈거나 감화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나는 <오오꾸마>백을 존경하던 사람 중의 한 사람임을 부인하지는 않는다. 나는 그에게서 사상이나 학식을 본 받기 보다 먼저 세상을 위하여 권권 일념을 잃지 않는 그 우국경세가로서의 지조에 많은 존경과 앙모를 가졌었다.
<와세다>대학은 1882년에 동경전문학교라는 이름으로 창설되었고 20주년이 되는 1902년에 <와세다>대학으로 개칭된 학교였다. 창립 30주년은 전 해였으나 명치왕이 서거하여 기념행사를 한 해 뒤로 연기했던 것이다.

仁村은 때맞춰 생전 처음으로 해외여행을 나선 두 부친을 모시고 동경 시내의 명승지와 번화한 상가, 그리고 거리, 공장, 각급 교육기관 등을 안내했다. 두 부친은 급속하게 발전된 일본의 모습에 놀라기도 하고 경탄을 했지만 그 중에서도 큰 감명을 받은 것은 <와세다>대학의 기념행사였다.

일본의 총리대신이 참석하고 구미 여러 대학에서 온 대표를 비롯하여 내외 귀빈 2천 여명, 그리고 교직원 약 3백명, 재학생 1만여명이 넓은 운동장을 가득히 입추의 여지없이 메운 가운데 거행된 기념행사는 실로 장관이 아닐 수 없었다. 운동장 주변에 마련된 좌석에 앉아서 수만 명이 넘는 학부모들과 그 행사를 지켜본 구식 두 노인의 심경이 어떠 했을까는 어렵지 않게 상상할 수 있다.

두 부친은 2십 여일간의 체재를 마치고 고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떠나던 전날 밤 두 부친은 仁村과 아우 연수, 그리고 古下를 앉혀 놓고 이얘기 저얘기를 물었다. 대체 일본이 단시일 내에 저렇게 발전할 수 있었던 원인은 어디에 있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첫째는 우리가 쇄국을 하고 있을 때 저들은 개방을 하여 새로운 문물과 기술을 도입했다는 것이고, 둘째는 발전의 원동력이 바로 교육에 있었다고 보아집니다."

仁村이 조심스럽게 말했다.

"지금부터 5십 여년 전까지도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더 못사는 가난한 나라였습니다. 1853년에 미국의 <페리> 함대가 대포를 쏘고 개항을 요구하자 일본은 무릎을 꿇고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이 명치유신의 계기가 된 것입니다. 이때의 명치왕은 파산 직전의 철종 임금으로부터 조정의 대권을 물려 받은 대원군이나 오십보 백보였습니다. 그로부터 3십 여년이 지나갔습니다. 대원군은 문을 안으로 걸어 잠그고 쇄국정책을 썼습니다만, 명치왕은 유능한 신하들을 얻어 재빨리 서양의 모든 것을 받아들여 국력을 일으켜 세웠던 것입니다. 그 3십년의 격차 때문에 한 나라는 다른 한 나라에게 먹히게 된 것입니다. 제가 보기에 명치유신의 원동력은 역시 새로운 교육에 있었다고 보여집니다. 우리 민족이 일본의 기반에서 벗어 나려면 무엇보다 민족교육으로 양성된 인재들의 힘으로 따라가는 수 밖에 없다고 생각됩니다."
  [1][2][3]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jj798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