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인촌 선생은 천성이 인물에 대한 대단한 욕심을 가진 분이었습니다. 인촌 선생의 도움으로 공부한 분들이 헤아릴수 없이 많지만 하나같이 드러내 놓고 도와준 것이 아니라 은연중 도와준 것입니다. 받는 사람의 자존심에 대한 배려라 하겠지만 그보다는 항상 뒷전에서 일하기를 좋아하고 남에게 공을 돌리는 그의 천부적인 겸양의 인품탓이라 생각됩니다. 인촌 선생에게 도움을 받은 분들이 후에 그의 주위에서 인촌 선생의 사업에 주동적으로 참여하여 그 사업이 크게 번창했음을 보면 그의 인재를 아끼고 사랑하는 본의가 무엇인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신의일관의 좌우명의 실체를 우리는 선생의 생애 도처에서 발견합니다. 선생은 한번 사귄 사람들과는 대개의 경우 평생의 지우로 섬기고 살았습니다. 경방의 이강현이 잠깐 실수로 거금의 회사공금을 축냈을 때 책임을 묻지 않고 계속 함께 일하게 했다는 일화는 인촌 선생의 인간에 대한 신뢰의 깊이를 말해줍니다. 夢陽 여운형이 해방후 建準을 거쳐 공산당에 휩쓸렸을 때에도 雪山 장덕수를 시켜 끝까지 설득케하고 그가 언젠가는 제자리에 돌아오기를 기다렸습니다. 동아일보 창간 벽두 설산이 좌익들의 위협으로 곤경에 처했을 때 미국유학을 보내고 남아있던 가족들을 돌본 일도 인촌의 깊이를 짐작케 하는 좋은 보기라 하겠습니다. 설산이 귀국후 보성전문에 봉직하다가 해방후 한민당에서 활동하며 인촌선생을 도왔던 일은 인촌과 설산의 신의, 나아가 인촌의 끝없는 신의일관의 깊이를 엿보게 합니다.

이같은 전국의 인재들이 인촌에게 모였던 것은 그에게서는 지방색이나 지역 차별의식이 전혀 없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그의 주변에 모였던 송진우 장덕수 현상윤 최두선 조병옥 서상일 장택상 유진오 등 당대의 인물들을 살펴보면 그야말로 전국 인재의 총망라였습니다. 그는 구별이나 차별도 없이 능력있는 인재를 찾았으며 적재적소에의 기용으로 저마다가 갖고 있는 뜻과 능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면 인촌 선생은 내면적으로는 어떤 인물이었을까요? 한마디로 그는 담박명지의 무욕한 천성을 가진 분이었습니다. 인촌선생 스스로도 <옆에 있어서 일개 조언자가 되기를 좋아하되 직접 그 局에 당하는 것은 즐거워하는 바가 아닙니다>라 말한 것처럼 그는 항상 믿는 사람에게 일을 밑기고 자신은 뒷전에 물러서서 이들을 돕는 것으로 직분을 삼았습니다. 중앙학교 보성전문 동아일보 경방 또는 한민당을 시작은 자신이 했지만 운영은 남에게 맡겼습니다. 간혹 직접 운영일선에 나서기도 한 일이 있으나 이는 새 사람을 모시기 위한 잠정적 기한에 국한되어 있었습니다.

이같은 인촌 선생의 무욕무사의 천성적 인품은 금욕에 가까운 사생활과 민족을 향한 봉사정신 애국정신으로 이어집니다. 그는 당대에 부호 소리를 듣는 대경영인이면서도 사생활은 일반 서민들의 궁핍에 비견할 만큼 검약과 절제와 극기를 닦았습니다. 일제말기 온 국민들이 식량난을 겪을 때 그역시 점심을 거르는 일이 자주 있었으며, 새로 재생한 양복에 기운 구두를 신는 등 겉으로는 볼품없는 촌로와 같았습니다. <자신에게 후한 자가 남에게 후할 수 없다>는 선대의 유훈을 몸소 실천한 것입니다.

인촌 선생의 인간적인 위대한 모습은 바로 이같은 극기와 겸양의 실천으로 세인들에게 모범을 보이고 담박과 명지로써 천하의 인재들의 마음을 산 것입니다. 그리고 이같은 결집된 힘으로 민족경륜의 대장정에 나섰기 때문에 그의 학교, 그의 기업, 그의 언론, 그의 정치는 민중 속에 뿌리를 내린 대역사로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노자의 도덕경에 있는 大國下流란 말은 큰 나라는 상류가 아니라 하류란 뜻이며 大者宜爲下란 큰 인물은 항상 아랫자리에 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아랫자리란 겸양과 담박의 천품이 없고서는 범인이 흉내내기 어려운 높고 깊은 경지의 자리입니다.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알 그대로 남아있고 죽으면 많은 열매를 맺는다>(요한복음 12장24절)고 예수는 말씀하셨습니다. 인촌 선생은 이땅에 화해와 화평과 화합의 많은 열매를 맺기 위해 자신은 땅에 떨어져 죽은 그 한알의 밀씨입니다.

이제 인촌 선생 탄신 1백주년을 맞아 이렇듯이 자신을 낮추고 자신을 죽여 한알의 밀알이 되다시피하신 선생이 더욱 그립고 우러러 보입니다.
오늘날 우리사회는 아집과 독선과 이기주의로 하여 사회공동체의 해체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더욱 선생은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 할 가치와 덕목의 스승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집권욕에 눈이 어두워 국리민복을 망각한 정치집단이나 정치인들에게, 이윤추구의 극대화라는 미망에 빠져 공익과 민생을 외면한 기업과 기업인들에게, 또 풍요의 허상에 매달려 낭비와 방탕에 빠진 국민들에게, 공동체적 사람을 외면하고 개인적 안일이나 이기주의에 빠진 지식인들에게 우리는 선생의 겸양과 담박과 명지의 말씀을 들려줘야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개탄스러운 정치인 기업인 지식인 국민은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우리자신입니다. 우리 자신이 바로 오늘의 사회를 어지럽히고 희망의 미래를 가로막는 장본인들입니다. 오늘날 우리 자신과 우리 사회는 참으로 깊이 병들어 있습니다. 속까지 썩어 있습니다. 치유될 희망이 있습니까? 우리는 진정 우리 잘못을 뉘우쳐야 합니다. 우리는 변화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생각과 우리의 삶을 바꾸어야 합니다. 인촌 선생의 탄신1백주년을 맞이하여 그분의 정신과 유덕을 참으로 기리는 길은 우리도 그 분이 몸소 실천함으로써 보여주신 <공선사후> <신의일관> <담박명지>를 사는 것입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jj7989@donga.com